(연)첨단과 (영)낙후가 만났다. 2005-03-24 09:18:07  
  이름 : 큰뫼      조회 : 1864      
"첨단과 낙후가 만났다"  

[ 2005-03-24 ]
지난해 행정자치부 조사에서 전국 기초 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낙후된 곳으로 나타난 영양군에 연세대의 첨단 과학기술이 들어온다.

23일 영양군에 따르면 김용암 영양군수와 정창영 연세대 총장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22일 오후 연세대에서 만나 상호 협력을 위한 기본 합의서를 체결했다.

이 합의서에 따라 대학측은 각 분야의 전문인력을 지원해 영양군의 자연환경과 전통 문화유산을 보호하는 한편 지속 가능한 농촌사회 건설을 위한 종합계획을 입안한다.

특히 양 기관은 영양군에 자연에너지 체험공원을 만드는 것을 비롯해 에코하우스(ecohouse)를 건립, 친환경농업 시험농장 및 재배단지 조성 등의 사업을 펼치기로 했다.

또한 오는 5월26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제1회 영양산나물 축제’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대학측이 적극적인 자문 및 지원 활동을 하기로 했다.

영양군 관계자는 “연세대측이 첨단과학기술을 포함해 각종 분야에서 우수한 노하우를 지원함으로써 낙후지역의 독특한 발전모델이 새롭게 정립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영양/이국환기자 leekh@kbmaeil.com

큰뫼 농(農) 얘기 43 이렇게 눈, 비가 잦으면,,,,
큰뫼 농(農) 얘기 42 감자 심을 날은 다가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