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음악 모음 2006-03-13 07:19:09  
  이름 : 해달뫼      조회 : 2948      




     
    산같이 물같이 살자

    텅 빈 마음엔 한계가 없다.
    참 성품은 텅 빈곳에서 스스로 발현된다.
    산은 날보고 산같이 살라하고
    물은 날보고 물같이 살라한다.

    빈 몸으로 왔으니 빈 마음으로 살라고 한다.
    집착, 욕심, 아집, 증오 따위를 버리고
    빈 그릇이 되어 살라고 한다.
    그러면 비었기에 무엇이든 담을 수 있다고 한다.

    수행은 쉼이다.
    이것은 내가 했고 저것은 네가 안 했고
    이것은 좋고 저것은 나쁘다는 식으로
    항상 마음이 바빠서는 도무지 자유를 맛볼 수 없다.

    내가 내 마음을
    "이것"에 붙들어 매어놓고
    "저것"에 고리를 걸어놓고 있는데
    어떻게 자유로울 수 있겠는가
    항상 노예로 살수밖에 없다.

    수행은 비움이다.
    내가 한다 내가 준다 내가 갖는다.
    하는 생각 또는 잘해야지 잘못되면 어쩌나
    하는 따위의 생각을 버리고
    한마음이 되는 것이 수행이다.


    = 법정스님 =


     
    
      **영혼을 울리는 명상음악 모음(앵콜) 1. 귀소 2. 산 3. 노을과 학 4. 마음의 향기(다향) 5. 마음이 청정하며 6. 마음이 허공 같을 때 7. 물속의 달그림자 8. 바람 9. 봄비에게 10. 사랑의 숲 11. 비에 젖은 신록 12. 연꽃 향기 13. 밤을 지우며 14. 산사의 소리 15. 삼매 16. 하늘 구름 17. 새소리


출처 : 언덕너머 하늘향기 원문보기 글쓴이 : 하늘향기

제37회 대한민국 관광 사진 공모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