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우소 가는 길' 180년 英첼시플라워쇼 최고상 수상 2011-05-25 09:02:59  
  이름 : 옥연정사      조회 : 1524      
<`해우소' 180년 英첼시플라워쇼 최고상>(종합)
 
황지해씨, 첫 출품에 `최고상' 수상 영예



(런던=연합뉴스) 이성한 특파원 = "우리 전통 화장실을 세계 제일의 원예 박람회에 출품한다고 하니까 영국 사람들이 처음엔 다들 `농담이냐'는 듯이 바라봤지요".

   한국 토종 식물인 수수꽃다리(라일락)부터 하얀 민들레, 뱀딸기, 인삼, 더덕까지.

   한국의 전통화장실이 지닌 `생명의 환원'과 `비움'이라는 철학적 함의를 이러한 토종 식재를 이용해 정원 디자인으로 재해석한 황지해 작가(35.광주환경미술가그룹 뮴 대표)의 `해우소 가는길'이 영국 첼시플라워쇼(RHS Chelsea Flower Show 2011)에서 아티즌가든 부문에서 최고상(Best)을 수상했다.

   첼시플라워쇼는 1827년 시작돼 2차 세계대전을 제외하고 180여년 동안 이어져온 세계 제일의 정원 및 원예 박람회다.

   참가 업체들은 1년 매출의 30%가량을 5일간의 행사기간에 올릴 정도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비롯해 각국의 정ㆍ재계, 문화계 인사들이 대거 참가하는 이 행사는 정원 디자이너들에게는 꿈의 무대로 통한다.

   23일부터 28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전시에서 `해우소 가는 길'은 행사 전부터 각국 원예ㆍ정원 전문가와 언론들의 집중 조명을 받아 영예의 최고상을 수상했다.

   이 작품은 그러나 출품작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행사를 주관하는 영국 왕립원예협회로부터 "무슨 뚱딴지같은 소리냐"는 반응을 들어야했다.

   세계를 대표하는 아름다운 꽃과 정원들이 총출동하는 만큼 내로라하는 정원 디자이너들의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화장실'을 내놓는다고 하니 그럴만도 했다.

   하지만 한국 전통의 해우소가 지닌 의미와 한국 정원의 멋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들은 심사위원들은 고개를 끄덕이며 지난해 11월 2011년 첼시플라워쇼의 출품작으로 선정했다.

   이 작품은 검은색 대나무인 오죽과 돌담에 둘러싸인 옛 화장실 가는 길을 중심으로 삼고 그 주변에 다양한 한국 약용식물을 식재해 선조들의 민간요법과 삶의 지혜를 엿볼 수 있게 했다.

   또한 흙과 토종식물의 뿌리를 거쳐 정화된 물을 흘러내리게 해 사람들이 손을 씻게 하고 발효 항아리를 배치함으로써 자연의 순환과 생명의 재생이라는 뜻을 담았다.

   해우소의 문을 1.2m 높이로 낮춰 설계해 고개를 숙여 출입하도록 함으로써 자연과 인간에 대한 겸양의 의미도 더했다.

   작품을 설치하는 과정에서 식물 등의 통관이 지연되거나 한국에서 기른 식재가 영국의 풍토에 적응하지 못해 금방 시들고 말라버리는 등 어려움도 많았다.

   또 목재와 기와, 돌담, 바위 등을 모두 한국에서 가져 오는데 들어가는 운송비 등 2억원이 넘는 제작 비용을 감당하는 것도 버거웠다.

   다행히 2013년 순천만정원박람회를 앞둔 노관규 순천시장과 주영한국문화원 등의 지원으로 작품을 완성할 수 있었다.

   황 작가는 "인위적이지 않고 소박하지만 단아한 기품을 지닌 한국 전통 정원 문화를 세계인들에게 자랑할 수 있어 가슴이 벅차다"면서 "내년에는 후원기업을 확보해 더 큰 전시공간에서 한국의 정원을 세계인에게 소개하고 싶다"고 말했다.

   ofcourse@yna.co.kr


  옥연정사 11-05-25 09:10 
<해우소가는 길>은 이번 플라워쇼에서 받을 수 있는 모든 상을 수상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황지해씨는 최고의 디자인상. 그리고 실질적으로 건물을 담당하신 안창석씨는 최고의 아티스트로 선정이 되었구요.
우리가 이렇게 함께 축하하고 싶은 것은 최고의 아티스트로 선정된 안창석님 때문입니다.
그분은 영양서 전통 원두막 등 우리 전통 건축의 맥을 이어가고 있으며
저희가 영양있을 때부터 인연이 있었고
이곳 옥연정사 서탁과 옥연정 입구에 있는 원두막을 직접 제작해 주신 분이시거든요
며칠 전 새로 제작된 서탁을 가져다 주시면서 그날 바로 영국가신다 하셨는데 이렇게 좋은 소식이 날아왔네요.
정말 정말 축하할 입니다.
그분을 오래동안 지켜본 남편은 꼭 이런 날이 오리라 확신했다며 엄청 기뻐하고 있답니다.
덕분에 즐겁게 하루를 시작합니다~~
  Nazakat 15-01-29 16:34   
Keep these arilctes coming as they've opened many new doors for me.
  Nsamocki 15-01-30 03:55   
This in'hsitgs just the way to kick life into this debate.
한옥 수출… 中 닝안시, 1500여채 '한옥 단지' 건설 착수
KBS-2 <스펀지제로 > 박재숙농가민박 안동건진국수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