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에 딱 2번 만 볼 수 있는 선유줄불놀이(2013) 2013-08-30 16:22:57  
  이름 : 옥연정사      조회 : 1506      
 

안동 국제탈춤 페스티벌 기간(9/27~10/6) 중 2번 선유줄불놀이를 볼 수 있답니다.

축제기간은 매년 9월 마지막 금요일 부터 10월첫째 일요일까지 인데

그 기간에 있는 2번의 주말에 하회마을에서 시연을 하고 있답니다.

올해는 9/28(토) 10/5(토)에 있답니다.

서양식 불꽃놀이와는 차원이 다른 정말 환상적인 우리 고유의 불꽃놀이랍니다.

 

  • [정의]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하회리에서 음력 7월 기망(旣望, 16일)에 즐기던 양반들의 놀이.

  • [개설]

    선유줄불놀이는 공중에 길게 걸어 놓은 줄에 숯가루를 넣은 봉지를 주렁주렁 매단 뒤 점화하면 불꽃이 튀면서 떨어지는 장관을 즐기던 민속놀이이다. 선유줄불놀이는 품격과 운치가 곁들여진 양반놀이 문화의 정수이다. 불꽃놀이와 뱃놀이, 그리고 달걀불과 선상의 시회(詩會)가 다채롭게 어우러진 양반놀이이다. 선유줄불놀이는 선유·줄불·낙화·달걀불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네 가지 놀이 가운데 선유가 주이고 나머지는 선유의 흥취를 돋우기 위한 부대행사이다.

  • [연원]

    양반들의 뱃놀이[船遊]와 불교행사인 초파일 불놀이가 결합한 놀이로 보인다. 풍산류씨가 세거해 온 안동 하회마을의 양반들은 해마다 7월 기망 무렵이 되면 보름달 아래서 시와 가무가 함께 하는 뱃놀이를 펼쳤다. 이 놀이에는 다채로운 불놀이가 따랐다. 달걀껍질 또는 바가지 조각에 기름을 붓고 거기에 심지를 박아 띄우는 달걀불[蓮火], 부용대(芙蓉臺) 위에서 꽃내 쪽으로 불붙인 ‘솟갑단(소나무줄기 무더기)’을 떨어뜨리는 낙화(落火), 그리고 줄불놀이 등이다. 뱃놀이의 부속 행사로 전승되어 온 줄불놀이는 일제강점기에 중단되었다가 해방 후에 약식으로 몇 번(1945년, 1968년, 1975년) 연행되었다.

  • [놀이도구 및 장소]

    선유줄불놀이는 풍천면 하회리 부용대만송정, 꽃내[花川]를 배경으로 행해진다. 줄불을 만들려면 많은 경비와 노력이 소요되는데 만드는 순서는 다음과 같다. 먼저 뽕나무 숯가루에 겉껍질 가루를 섞은 뒤 소금을 조금 넣어 봉지에 채워 넣는다. 창호지로 만든 뽕나무숯 봉지는 길이 45㎝이며, 지름이 2~3㎝이다. 길이 5~6㎝ 되는 곳마다 굵은 실로 허리를 조아 맨다.

    그리하여 초저녁에 미리 긴 새끼줄을 마련하여 4~5m 간격마다 한 봉지씩 매단다. 새끼줄은 부용대 언덕 위의 소나무에 걸고, 아래로는 만송정의 굵은 소나무에 매어단다. 만송정 쪽에서 봉지 끝에 불을 붙이면 부용대 쪽에서 서서히 당겨 올린다. 이 줄불은 서너 군데에 마련하는데 봉지가 다 타는데 두세 시간이 걸린다.

  • [놀이방법]

    음력 7월 열엿새 날 밤에 달이 떠오르면 6~7명의 선비들이 나룻배를 타고 강물 위로 나간다. 여기에 모인 선비들은 하회에 사는 지체 높은 학자와 가까운 곳에서 초청된 시인 묵객들이다. 배에는 네 기둥을 세워 차일을 치고, 주위가 밝게 초롱을 단다. 서로 술잔을 권해서 흥이 돋으면 「적벽부(赤壁賦)」를 외면서 시창(詩唱)을 시작으로 놀이가 전개된다.

    시회와 함께 가을바람과 밝은 달을 즐기다보면 하늘에서 ‘줄불’로부터 이채롭고 화려한 불꽃이 강물 위로 끊임없이 떨어진다. 한편 부용대 위의 형제암(兄弟岩) 부근에서 한 번에 200~300개씩 달걀불을 띄워 보내면 많은 불꽃들이 서서히 옥연정 앞 소(沼)를 향하여 떠내려가서 맴돌아 선유에 한층 흥취를 더한다. 이 무렵에 이따금 낙화가 행하여진다.

    미리 부용대 절벽 위에 서너 명이 올라가 있다가 강물 위의 배 안에서 시 한 수를 지었다는 발표가 나면 강가에 모여 있던 관중들이 “낙화야!”하고 소리를 지른다. 그러면 부용대 위에서 솔가지를 묶은 단에 불을 붙여 강 위를 향하여 힘껏 내던진다. 이 낙화는 시뻘건 불덩이가 되어 떨어지다가 절벽 밑 바위에 부딪히며 산산이 부서져 장관을 이룬다.

  • [생활민속적 관련사항]

    뽕나무숯 봉지는 불을 붙여 축귀(逐鬼)하던 ‘귀신줄불’ 달기 때에 흔히 만들던 것이다. 보름날 밤 밝은 달빛을 이용하여 집안으로 들어오려는 잡귀를 쫓기 위해 대문밖에 긴 장대를 세워 이 숯가루 봉지를 매달았다. 한편 달걀불은 원래 빈 달걀껍질에 종이나 솜으로 심지를 만들어 꽂고 기름을 부어 불을 켜던 것인데, 요즘은 백여 개의 바가지 쪽을 마련하여 기름을 먹인 솜뭉치를 놓고 불을 붙인다.

  • [현황]

    선유줄불놀이는 1933년경에 전승이 중단되었다. 그 후 광복 경축행사로 한 차례 행해졌으며, 약 30년 전에는 주한 외국인 사절단이 방문하자 하회마을 문화를 소개하기 위해 또 한 차례 연행되었다. 현재는 복원되어 해마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기간에 벌어진다.

    출처 : 디지털안동문화대전

    [참고문헌]
    • 『안동시사』(안동시사편찬위원회, 1999)

     


     

  • [이 게시물은 옥연정사님에 의해 2013-08-30 16:23:53 알림방(으)로 부터 복사되었습니다.]

      Takashi 14-03-23 06:06   
    You've got to be kidding me-it's so traeapsrnntly clear now!
      Marina 14-03-24 13:46   
    Your story was really inmvofatire, thanks!
      Sunil 15-01-29 18:23   
    Unlabieveble how well-written and informative this was.
      Kassie 15-02-02 18:35   
    That's a knowing answer to a diulfcfit question http://sdkryibz.com [url=http://alxoiyivig.com]alxoiyivig[/url] [link=http://hbruedeq.com]hbruedeq[/link]
      Bison 15-02-08 18:56   
    category device http://carinsuranceqts.com arkansas illinois enzymes called http://viagraonline.club exercises just weak http://cialisweb.pw pomegranate ellagic often used http://cheapcialis.website often agent http://autoinsurancelw.click car owner
    7-9월 하회별신굿탈놀이 상설공연 여름특별공연 안내
    국제 슬로시티 상주, 함창 명주 페스티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