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례문을 가리지 마라 (다산 연구소에서 갖고옴) 2008-02-14 07:03:51  
  이름 : 큰뫼      조회 : 1453      
 

숭례문을 가리지 마라


                                                                      남 영 신


숭례문이 무너졌다.

외적의 폭격으로 무너졌다면

국민의 적개심을 하나로 모아 외적에 대항하게 했을 그 숭례문이,

오늘 우리 눈앞에서

무너졌다.


6백 년 동안

그 자리에 서서 묵묵히

민족의 삶을 지켜보며 민족의 얼굴이 되어 주었던 그 숭례문이,

오늘 우리 눈앞에서

무너졌다.


그것은 분신이었다.

자신을 태워 민족의 잘못을 일깨우려는

숭례문의 성스러운

자기희생이었다.


보라!

오늘처럼 우리가 돈에 굶주린 적이 있었던가?

오늘처럼 우리가 예의와 염치를 잃은 적이 있었던가?

오늘처럼 우리가 허영에 들떠 있던 적이 있었던가?


지금 우리는 갈증을 바닷물로 해결하려는

허망한 짓을 하고 있다.


돈 맛을 알게 되자

돈이 되지 않은 것은 모조리 무가치한 것으로 돌리고

편안을 맛보게 되자

자신을 불편하게 하는 모든 것을 불필요한 것으로 돌렸다.


그래서 돈이 된다면

개인이나 국가기관이나, 장사꾼이나 지식인이나, 필부나 대통령이나

우리가 함께 지켜야 할 가치를 허무는 데

조금도 망설임이 없었으니


그래서 숭례문은

자신이 할 수 있는 최후의 수단으로

자기 몸을 태웠다.


숭례문의 처참한 모습을 보라.

눈을 가리지 말고 똑바로 보라.


무너진 숭례문의 뒤편에 숨어서

그것을 서둘러 가리려는 자들은 물러서라.


2년에 2백억이면 복원할 수 있다고

떠드는 자들은 가라.

돈이 있고 기술이 있으니 곧 복원할 수 있다고

자신하는 자들은 가라.


죽은 자를 꽃단장하여

자신의 잘못을 감추려는 자들.

죽은 자를 꽃단장하여

자신의 치적으로 삼고자 하는 자들도 가라.

우리가 무엇을 잘못하고 있는지

모두가 깨달을 때까지


너희 명리에 눈먼 자들이여,

숭례문의 숭고한 희생을

보잘것없는 철책과 천으로 가리려 하지 말라.


숭례문의 처절한 부르짖음을

온 국민이 보고 또 보게 하라.


아, 숭례문이여!

민족의 가슴속에 영원히 살아 있으라!


2008년 2월 12일 아침


 

전소된 숭례문..처참한 광경


 

알찬 연말, 새희망의 2008년 맞이하시길.
늦은 설 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