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여름, 아흔네번째 계절 자유학교 -정근이빠- 2004/05/17 20:25 2004-11-25 15:43:48  
  이름 : 운영자      조회 : 839      
28 정근이빠 2004/05/17 20:25  
 
2004 여름, 아흔네 번째 계절 자유학교

* 논두렁에 한해서 통신문을 우편으로도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학부모 통신 04-05-17>

2004 여름, 아흔네 번째 계절 자유학교
- 물빛도 녹음을 더하네

상설학교로 문을 연 뒤
처음 하는 계절학교입니다.

일도 하고
노래도 하고
작게 사는 존재들을 들여다보며
나를 다시 발견해보려 합니다.

덮쳐오는 녹음에 묻혀 같이 뒹굴
우리 아이들을 기다린다지요, 대해리에서

1. 때 : 2004년 6월 4일 쇠날부터 6일 해날까지(2박3일)

2. 곳 : 충청북도 영동군 상촌면 대해리 자유학교 물꼬

3. 뉘 : 아이 - 일곱 살부터 열세 살까지 마흔
어른(교사) - 두레일꾼, 공동체식구, 품앗이일꾼, 새끼일꾼 열 명 안팎

4. 속 : 혼자(여럿 가운데 골라서) - 열린교실, 보글보글방, 우리가락, …
모둠끼리 - 때건지기, 자치자율 활동, 계절살이, 넓어지는 교실,
예술활동, …
모두 - 산책, 명상, 요가, 들일, 대동놀이, 한데모임, 장작놀이, …

5. 준비할 것 : 여벌옷(긴팔 옷), 양말, 칫솔, 연필, 생각주머니(수첩),
밑반찬 조금(만들어 파는 것 말고 엄마가 만든 걸로)
(장난감, 과자, 책, 2000원이 넘는 돈은 자유학교에 들어 올 수 없습니다.
혹, 오는 날 기차 안에서 먹을거리를 싸주실 땐 과일이나 찐고구마 같
은 진 음식이 좋겠습니다.)

6. 참 가 비 : 13만 5천원 (농협 319-02-276211 신상범, 출발 일주일 전부터는
되돌려드리지 않습니다. 만약 다음 계절학교로 넘길 때는 50%만
넘길 수 있습니다.)

7. 신 청 : 전화로 신청하고 이틀 뒤까지 입금해야함 / 다 차면 마감합니다.
5월 19일 아침 9시 반부터 - 논두렁만 신청(후원회비를 한번 이상
낸 논두렁)
5월 19일 낮 2시부터 - 누구나 신청

8. 모 임 : 6월 4일 낮 1시 50분 (옛)서울역 문화관 앞 광장
(현수막 있음. 비 오면 (새)역사 안 1층 로비 / 기차시간은 낮 2시 20분)
돌 아 감 : 6월 6일 낮 4시 30분 같은 장소(현수막 있음)

9. 그래도 궁금한 게 있네! : 소리통 043-743-4833, 0213
/ 가고 오는 날 : 011-9921-8024

2004년 5월 17일 달날

자 유 학 교 물 꼬
(글터, 그림터, 연극터, 소리터, 영상터, 영어터, 건축터, 과학터, 문화터)
www.freeschool.or.kr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1. 참가비에는 기차표, 숙박비, 먹을 거리 구입비, 재료 구입비, 기획료, 글집 제작비, 여행자보험 가입비 등 모든 돈이 들어 있습니다. 또한 저소득층이나 실직가정 아이들이 20% 정도 함께 오는 데도 보탭니다. 형제가 오거나 영동지역 아이들이 올 경우 참가비를 5% 깎아줍니다.
학교 주변에는 가게가 없어 아이가 따로 쓸 돈은 필요하지 않습니다. 지내는 동안 간식은 물꼬에서 준비합니다.

2. 연필과 생각주머니(수첩이나 메모장 같은 것)가 필요합니다. 여기서 입을 편한 옷 한두 벌, 속옷과 양말은 넉넉히 넣어 주십시오.

3. 장난감(특히 로봇이나 총, 인형 따위)과 오락기, 사진기, 소형카세트, 책, 과자, 또 2,000원이 넘는 돈은 자유학교에 들어올 수 없습니다. 혼자서가 아니라 다같이 놀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 간혹, 숙제거리와 책을 가져오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이 시간 동안은 아이들이 온전하게 계절학교와 자연을 누릴 수 있도록 이런 것은 가방에서 빼 주셨음 좋겠습니다.

4. 옷이든 시계나 학용품이든, 너무 좋은 것이나 새로 산 것이 아니었으면 좋겠습니다. 물건에 신경쓰느라 맘껏 즐기지 못하고 돌아가는 일이 없게 평소에 쓰던 편한 것들로 보내주십시오. 옷과 물건에 아이 이름을 써 주시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아이가 가진 옷(입고 있는 옷 포함)과 물건의 목록을 아이 편에 챙겨주시면 돌아가는 길 짐 꾸릴 때 도움이 되겠지요.

5. 자유학교 물꼬 전화번호는 043-743-4833입니다. 어른들이 모든 시간을 아이들과 같이 지내기 때문에 전화를 받지 못하는 때가 많습니다. 연락하실 일이 있으면 말씀을 남겨주세요. 혹시 문제나 사고가 생길 때는 아이와 의논하여 부모님께 연락 드리겠습니다.

6. 물꼬에서는 우리 몸을 살리는 바른 먹을 거리를 먹고자 합니다. 밑반찬도 인스턴트 식품 말고 어머님께서 직접 만드신 음식으로 준비해 주셨으면 합니다. 여러 종류로 조금씩 보다는 한 종류로 해 주시면 잘 나눠 먹을 수 있을 겁니다.

7. 감기나 그밖에 아픈 곳이 있어 약을 먹어야 하는 아이, 약을 먹지 않더라도 아픈 곳이 있거나 어른이 특별히 신경 써야 할 일이 있는 아이는 교사들도 충분히 준비하고 갈 수 있도록 출발하기 전에 미리 모둠 선생님이나 두레일꾼들에게 알려주시면 좋겠습니다.

8. 서울역에서는 모이고 헤어지기만 하고 입학식, 졸업식은 학교를 들어오고 나갈 때 합니다. 돌아가는 날 낮 4시 30분에 서울역으로 아이를 데리러 오시면 됩니다.

9. 부족한 저희들 믿고 아이들 맡겨 주셔서 고맙습니다. 아이들 사랑하고 섬기는 일에 게으르지 않겠습니다.

대안교육이란?(대안교육연대에서)-큰뫼- 2004/05/18 12:19
물꼬 맘님들 보셔요~~-해달뫼- 2004/05/17 17:21